"망 고도화 작업 중 문제가 생겼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25일 발생한 유·무선 인터넷 장애에 대해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구 대표는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지사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고는 전적으로 KT 책임이다.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만들려 한다"고 밝혔다.

대규모 통신망 장애가 발생한 원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망 고도화 작업을 위해 새로운 장비를 설치했고 그 장비에 맞는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정보를 입력하는 작업이 있었다"며 "부산에서 야간에 해야 하는 작업을 주간에 해 문제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내부에서 엄격한 프로세스를 적용해 망 고도화 작업이나 라우팅 경로 작업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사고가 발생했. KT를 믿고 이용해준 고객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보상 방안 마련에 대해서는 "일정을 조율해 내부 이사회에서 약관 보상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