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 대신 전기로 뇌를 자극해 우울증 증상을 완화하는 ‘전자약’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나왔다.

뇌과학 전자약 플랫폼 기업인 와이브레인은 우울증을 치료하는 전자약 ‘마인드스팀’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마인드스팀은 우울증의 원인이 되는 전두엽 기능 저하를 미세한 전기 자극을 통해 정상화하는 방식의 치료제다.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시판허가를 받았다.

마인드스팀을 처방받고자 하는 우울증 환자는 와이브레인에 구매 의사를 알리면, 직원이 환자를 방문해 처방 가능한 병원 등을 안내해준다. 환자는 안내에 따라 병원에 가서 정신과 전문의 진단을 받은 뒤 처방받을 수 있다.

정신과 전문의가 사용 기간과 하루 사용 시간 등을 기기에 입력하는 것이 ‘처방’이 된다. 마인드스팀을 6주 동안 매일 30분씩 사용했을 경우 기존 항우울제를 복용했을 때보다 증상이 약 24% 개선됐다는 국내 임상 결과가 있다.

임상에 참여한 채정호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항우울제에 거부감이 있는 환자들에게 치료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브레인은 다음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마인드스팀 판매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내년 초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2’에도 참가해 우울증뿐 아니라 치매 등 다양한 전자약을 소개하는 ‘전자약국’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재영 기자 j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