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중국 최대 당뇨전문 의료기기 기업 시노케어와 합작사(JV)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일회용 착용형(웨어러블) 인슐린 주입기기 ‘이오패치’ 등 이오플로우의 당뇨용 웨어러블 솔루션의 중국 진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중국에 합작사를 설립해 중국 전용 이오패치 제품의 생산과 판매를 추진할 방침이다.

합작법인의 규모는 총 9000만위안(약 166억원)이다. 이오플로우는 3600만위안(약 66억원)을 투자해 40% 지분을 확보한다. 합작사와는 별도로 시노케어는 약 5000만위안(약 92억원)의 이오플로우 주식을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인수키로 했다.

이오플로우는 중국 합작사 설립을 통해 당뇨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리 샤오보 시노케어 대표는 ”시노케어가 개발한 연속혈당측정시스템(CGMS)과 이오플로우의 스마트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가 만나, 중국 당뇨인들을 위해 혁신적이고 체계적인 스마트 의료 솔루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진 이오플로우 대표는 “합작사 설립을 통해 당뇨 인구가 많지만 일회용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가 상용화되지 않은 중국에서 이오패치의 뛰어난 성능을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예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