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와 IBM은 25일 '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협약식 현장에는 서승환 연세대 총장(사진 오른쪽)과 원성식 한국IBM 사장(사진 왼쪽)이 참석했다. IBM 제공.

연세대와 IBM은 25일 '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협약식 현장에는 서승환 연세대 총장(사진 오른쪽)과 원성식 한국IBM 사장(사진 왼쪽)이 참석했다. IBM 제공.

연세대는 IBM과 ‘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고 25일 밝혔다. 미국, 독일, 일본에 이어 세계 네 번째다.

양측은 인천 송도 소재 연세대 국제캠퍼스에 들어설 ‘연세 사이언스 파크(YSP)’에 관련 자원을 구축하기로 했다. 양자 컴퓨터에 대한 공동 학술 연구, 소프트웨어(SW) 개발, 타 산업군에 컴퓨팅 인프라 지원 등이 목표다. 데이터센터에는 IBM의 '퀀텀 시스템 원' 양자 컴퓨터가 설치되어 있어 국내 연구 역량이 한 단계 강화될 전망이다.

연세대는 동시에 ‘IBM 퀀텀 네트워크’에 합류하기로 했다. IBM 퀀텀 네트워크는 포춘 500대 기업과 학술기관, 연구소 등 170여 개를 회원사로 둔 양자 컴퓨터 연구 집단이다. 이들은 금융, 에너지, 화학, 재료과학 등 포괄적인 산업 분야에서 양자 컴퓨터 활용 방안을 찾고 있다. 국내에선 성균관대, 삼성종합기술원, KAIST 등이 협력하고 있다.

원성식 한국IBM 사장은 "한국은 그동안 제조, 금융산업뿐 아니라 바이오, 의료 등 다양한 산업 및 연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며 "양자 컴퓨팅 시스템을 유치하기 위한 IBM과 연세대의 협업은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연세대 서승환 총장은 "양자 컴퓨팅은 첨단 소재 산업 및 바이오 산업에 획기적인 전기를 가져올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라며 "연세대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 네트워크와 연구 인력을 보유한 만큼 연구과 교육에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시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