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사업부 성장
GC녹십자랩셀(97,900 +3.05%)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GC녹십자랩셀은 올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383억원, 영업이익 103억원이었다고 25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0%, 영업이익은 253% 증가했다. 분기 영업이익이 1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출 또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본격적으로 유입되기 시작한 기술이전료 매출이 호실적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기존 사업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7%로 전년 동기보다 15%포인트 개선됐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합병을 통한 중장기적 시너지 효과 도출은 물론 단기 수익성 개선에도 지속적으로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이 GC녹십자셀(38,550 0.00%)을 흡수합병하면서 통합법인 상호는 내달 1일 지씨셀(GC Cell)로 변경된다. 합병으로 인한 신주 상장은 11월 17일 예정이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