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5일 KT에 대한 대규모 디도스 공격으로 전국적인 통신망 장애가 발생했다. 통신망은 약 40분이 지나 복구됐다.

KT의 유·무선 인터넷망은 이날 11시 20분쯤부터 통신 장애를 일으켰다. 인터넷 장애는 서울과 수도권, 충청·호남권은 물론 제주도까지 전국에 걸쳐 나타났다. 식당과 병원 등은 전산시스템이 마비되면서 업무에 혼선을 빚었다. 증권사 홈트레이딩 시스템(HTS),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 등 접속도 일부 오류가 일어났다. 또 일부 무선 전화도 연결이 끊기는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파로 KT의 주가도 300포인트 가량 하락했다.

다만 오전 11시55분쯤부터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통신망이 복구됐다. 하지만 일부 지역은 여전히 통신망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T 관계자는 "오전 11시께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 신속히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단순 통신망 장애가 사태의 원인일 가능성도 있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 KT 등이 함께 조사하고 있다.

서민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