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1·2차 접종 완료자 대상
1차 접종과 동일한 용량 투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화이자(52.40 -2.96%)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임상 3상 결과 추가접종(부스터샷)의 효능이 95.6%로 확인됐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부스터샷 임상은 화이자·바이오엔텍 백신의 1·2차 접종을 완료한 16세 이상 1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부스터샷 투여군과 위약군으로 나눠, 1차 접종과 동일한 용량(30마이크로그램)의 부스터샷 혹은 위약을 투여했다.

그 결과 투여군과 위약군에서 각각 5건과 109건의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했다. 부스터샷 미 접종자 대비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자의 상대적 백신 효능은 95.6%로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결과는 연령 성별 인종 혹은 동반 질환 조건에 관계 없이 일관되게 나타났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텍은 동료평가(Peer review)를 위해 자세한 결과를 제출할 예정이다. 미국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 등 세계 규제 기관과도 공유하겠다는 계획이다.

알버트 불라 화이자 대표는 “이 결과는 부스터샷의 이점에 대한 추가 증거를 제공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추가접종을 지원하는 데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