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수 기업들과 회의 예정
올릭스(37,400 -2.09%)는 오는 25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유럽 최대 제약·바이오 컨퍼런스인 '바이오-유럽 2021'에 참가한다고 21일 밝혔다.

올릭스는 바이오-유럽의 온라인 파트너링 시스템을 통해 30여개의 글로벌 제약사와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올릭스의 플랫폼 기술과 주요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인 탈모 치료제 'OLX104C', B형 간염(HBV) 치료제 'OLX703A',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OLX702A' 등을 홍보하고 기술이전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회사는 '자가전달 비대칭 siRNA(cp-asiRNA)' 플랫폼을 바탕으로 피부, 안과 질환 등 국소투여가 가능한 파이프라인과, 'GalNAc-asiRNA' 플랫폼을 기반으로 B형 간염, 비알콜성지방간염 등 간질환 대상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의 대형 제약기업인 한소제약과 GalNAc-asiRNA 플랫폼을 기반으로 최대 53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한소제약과의 계약이 발표된 이후 중국과 일본에 소재한 다수의 주요 제약사들로부터 이번 행사에서의 미팅 신청을 받았다"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만나는 글로벌 제약 기업들에게 올릭스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추가적인 기술수출로 이어지도록 기회를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