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류충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센터장
코로나19의 기세가 여전히 무섭다. 치사율이 낮아지기는 했지만, 드물게 과도한 면역반응이 나타나는 경우 병원에서는 면역억제제인 ‘덱사메타손’을 사용한다. 과다하게 인체 세포가 반응하고 있는 것을 억누름으로써 증상을 완화하려는 전략이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