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대란 뚫고 3분기 '사상 최대 실적'
테슬라가 글로벌 반도체 칩 공급난에도 3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반도체 공급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호실적을 올려 눈길을 끈다.

테슬라는 이날 3분기 순이익이 16억2000만달러(약 1조9035억원)로 전년 동기(3억3100만달러)보다 5배가량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테슬라의 분기 순익이 10억달러를 넘긴 것은 2분기에 이어 두 번째다.

3분기 매출은 137억6000만달러(16조1680억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87억7000만달러)보다 57% 증가한 것이자 월스트리트 예상치 136억3000만달러(16조153억원)를 웃도는 수치다. 주당 순이익도 1.86달러로 예상치(1.59달러)를 넘어섰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에도 테슬라가 이처럼 사상 최대 순익을 낸 것은 특히 중국 시장 내 판매 증가가 영향을 끼쳤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앞서 테슬라는 올 3분기 전기차 인도량이 24만1300대로 역대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반도체 부족과 항만 병목 현상 때문에 공장을 전력 가동하는 데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도 "회사의 공급망과 엔지니어, 생산 담당 팀들이 독창성과 민첩성, 유연함을 갖고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처했다"고 설명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