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제제 위탁생산 사업자 선정
2300만달러 규모 추산
SK디스커버리(39,600 -0.38%)는 자회사 SK플라즈마가 싱가포르 보건당국의 혈액제제 국가 입찰에서 공급 물량 전량을 위탁생산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이 싱가포르 국가 혈액제제 사업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플라즈마는 연내 싱가포르 정부와 본계약을 체결하고, 2023년부터 6년간 혈액제제(알부민 및 사람면역글로불린) 전량을 위탁생산할 예정이다. 사업 규모는 2300만달러(약 27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싱가포르 정부는 국가 입찰의 형태로 혈액제제를 수급해 국민에 공급하고 있다. 이전까지는 위탁생산 대부분을 다국적 제약사에서 수주해 왔다.

SK플라즈마는 이번 낙찰을 통해 싱가포르 혈액제제 시장에서 전량을 독점 공급할 수 있는 지위를 확보했다.

싱가포르 보건당국이 확보한 혈장을 SK플라즈마에 공급하면, 회사가 안동공장에서 이를 원료로 알부민 등 혈액제제 완제품을 생산해 싱가포르에 보내는 방식이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혈액제제는 사람의 혈액을 원료로 해, 자국민의 혈장을 확보하고 이를 위탁생산하거나 현지에 직접 공장을 설립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현실화할 수 있는 역량이 중요하다”며 “이번 성과는 품질에 대한 까다로운 눈높이를 지닌 싱가포르 당국으로부터 국내 기업의 기술력, 관리·생산 능력을 인정받은 첫 사례”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