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의원실, 관련 사실 확인
"비대면 공공 서비스 확대로 해킹 위험 커져"
[단독] 대국민 서비스도 털렸다…우체국 채팅 상담 개인정보 유출

우체국 온라인 상담 서비스가 해킹을 당해 개인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국민 온라인 서비스에서도 개인 정보 침해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최근 코로나19와 디지털 전환 확산으로 공공 온라인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어 해킹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0일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 산하 공공기관인 우편사업진흥원은 지난 7월 카카오톡 기반 우체국 고객 상담 서비스가 해킹을 당했다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했다. 220명의 개인 정보가 유출됐다. 올 4월 카카오톡 기반 채팅 서비스를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해커가 침입했다. 1만7000명 이상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사업을 맡고 있는 우편사업진흥원의 협력업체인 A사가 해킹 공격을 당한 것이 이번 사고의 원인이다. A사에 따르면 7월 3일부터 19일 사이에 일부 개인 정보와 상담 내역이 외부에 유출됐다. 해커는 네덜란드를 경유해 침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편사업진흥원은 해킹사고 발생 사실을 피해자에 알렸고, 카카오톡 채팅 상담을 중지했다. A사는 관련 데이터 전체를 파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IT업계에서는 공공 온라인 서비스까지 해킹을 당한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온라인 서비스에서 무엇보다 보안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민간보다 해킹 가능성도 덜했다. IT업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사회적으로 디지절 전환 수요가 급증하면서 정부가 온라인 대국민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사고가 터졌다”라고 말했다.

대국민 온라인 서비스까지 직접 맡기 버거운 정부와 공공기관이 외부에 관련 사업을 맡기면서 해킹 사고가 터졌다는 분석이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정부기관의 보안이 강화되고 비대면 경제가 활발해짐에 따라 해킹의 대상도 과거 정부기관에서 현재는 민간업체, 중소업체로 그 대상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의 자발적인 보안 강화를 유도하고 특히 대국민 서비스를 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관리 체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국민의 개인 정보가 유출되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주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