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 미래 이끌 ‘AI 기업 100곳’ > 한국경제신문사와 KT AI 원팀이 함께 주최한 ‘코리아 AI 스타트업 100 콜로키움’ 행사가 20일 서울 잠실 소피텔앰배서더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유망 AI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100곳을 대표해 참석한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 등 주요 참석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태수 네오사피엔스 대표, 구현모 KT 대표, 김녹원 딥엑스 대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성현 리벨리온 대표, 김정호 한국경제신문 사장, 이참솔 리턴제로 대표, 신동주 모빌린트 대표.  /허문찬 기자
< 대한민국 미래 이끌 ‘AI 기업 100곳’ > 한국경제신문사와 KT AI 원팀이 함께 주최한 ‘코리아 AI 스타트업 100 콜로키움’ 행사가 20일 서울 잠실 소피텔앰배서더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유망 AI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100곳을 대표해 참석한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 등 주요 참석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태수 네오사피엔스 대표, 구현모 KT 대표, 김녹원 딥엑스 대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성현 리벨리온 대표, 김정호 한국경제신문 사장, 이참솔 리턴제로 대표, 신동주 모빌린트 대표. /허문찬 기자
헬스케어, 메타버스, 자율주행차, 핀테크, 교육, 반도체, 로봇, 법률, 패션, 인테리어, 마케팅….

‘코리아 AI 스타트업 100 선정위원회’가 선정한 100대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의 사업 분야다. 미래 핵심 신산업과 한국의 주요 산업을 총망라한다. 이는 AI가 전(全) 산업을 아우르는 기반 기술임을 보여주는 동시에 국내 AI 스타트업의 활약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는 증거라는 평가가 나온다. 선정위원회는 100대 기업 중 절반 이상이 향후 5년 안에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루닛·뷰노·스탠다임, AI로 의료산업 혁신
유망 AI 스타트업을 선정하는 프로젝트로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트의 ‘글로벌 100대 AI 스타트업’이 잘 알려져 있다. 유망 AI 기업·기술을 조명하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유도함으로써 AI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코리아 AI 스타트업 100 프로젝트는 비슷한 성격의 민간 주도 행사를 국내에서도 열어보자는 시도다. 한국경제신문과 KT AI원팀이 기획했다. AI원팀은 KT가 중심이 돼 만든 산·학·연 AI 협력체다. 100대 AI 스타트업 선정은 학계·산업계·투자업계 전문가로 꾸린 외부 선정위원회가 수행했다.

약 5개월간의 평가·심사 끝에 개별 산업 17개 분야 68개 업체, 산업공통 6개 분야 32개 업체가 100대 AI 스타트업으로 선정됐다.

개별 산업 분야에선 헬스케어가 15곳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의 바이오헬스산업이 세계적 수준으로 성장하자 AI와 헬스케어의 융합도 활발해졌다는 평가다. AI로 각종 질병을 조기에 정확히 진단해주는 기술 개발이 특히 활발하다. 루닛과 뷰노가 대표적이다. 루닛은 폐암을 비롯한 폐 질환을 찾아내는 ‘루닛 인사이트 CXR’ 등을 개발했다. CXR은 제너럴일렉트릭(GE), 필립스 등 글로벌 의료기기 업체가 도입할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뷰노는 뼈 나이를 측정해주는 ‘뷰노메드 본에이지’와 알츠하이머 진단 보조 의료기기 ‘뷰노메드 딥브레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AI로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여주는 플랫폼을 보유한 스탠다임도 AI 스타트업 100에 이름을 올렸다. 딥바이오, 메디픽셀, 제이엘케이 등 헬스케어 AI 기업도 명단에 포함됐다.
세계적 기업 성장한 매스프레소·뤼이드
미디어·콘텐츠(9개), 금융·보험(9개), 교통·운송(9개), 교육(8개) 등 분야에서도 대표 AI 스타트업을 많이 배출했다. 미디어·콘텐츠 분야는 센드버드, 딥브레인AI, 마이셀럽스, 보이저엑스, 비브로컴퍼니 등이 선정됐다. 센드버드는 올 4월 1억달러 규모 시리즈 C 규모 투자를 유치하며 유니콘 반열에 올랐다. 이 기업은 기업용 온라인 채팅 플랫폼을 제공한다. AI 기반으로 고객사 특징에 맞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채팅 솔루션 분야 세계 1위에 올라 있다.

금융 분야에선 파운트,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아이지넷, 어메스, 콰라소프트 등이 이름을 올렸다. 최근 금융 AI업계에선 AI 알고리즘이 금융 시장을 분석해 투자자의 자산을 운용해주는 ‘로버어드바이저(RA)’가 주목받고 있다. RA 시장 규모는 2019년 9600억원에서 올 7월 말 1조8000억원으로 커졌다. 파운트와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은 RA 시장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교통 분야에선 자율주행차 관련 AI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의 활약이 커지고 있다. AI 스타트업 100에도 선정된 스트라드비젼, 팬텀AI, 라이드플럭스, 아우토크립트, 인피닉 등이 대표적이다. 스트라드비젼은 자율주행차용 AI 기반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SW)를 만든다. 국내외 10여 개 자동차 회사의 1300만 대 차량에 자사의 SW를 공급하고 있다.

교육 분야의 매스프레소와 뤼이드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매스프레소가 만든 ‘콴다’ 앱은 세계 50여 개국에서 12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다. 콴다는 수학 문제를 사진으로 찍어 올리면 평균 3초 안에 상세한 문제 풀이를 제시해준다. 뤼이드는 AI 기반 토익 학습 앱 ‘산타토익(현 뤼이드 튜터)’으로 유명하다. 3억 건 이상의 토익 데이터를 학습시킨 AI로 맞춤형 교육 서비스를 제공해준다.
몰로코 로앤컴퍼니 퓨리오사AI 등도 AI 100 선정
몰로코는 세일즈·마케팅 분야에서 대표 AI 기업으로 선정됐다. 몰로코는 "어떻게 하면 광고를 잘 할까"라는 기업들의 영원한 숙제를 AI로 해결해주고 있다. 독자적인 AI 머신러닝(기계학습) 알고리즘과 빅데이터 분석으로 광고의 수익성을 극대화해준다. 디즈니, 넥슨, 넷마들 등 대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증강·가상현실(AR·VR) 등 메타버스 기술을 인테리어에 접목한 어반베이스도 AI 대표 스타트업으로 뽑혔다.

법률 분야에선 로앤컴퍼니가 유일하게 AI 스타트업 100에 선정됐다. 로앤컴퍼니는 '로톡'이란 앱으로 AI 기반 형량 예측 솔루션을 구현한 기업이다. 이 회사는 올 하반기 법률 전반의 리서치 업무 효율성을 AI로 향상시키는 서비스를 새로 내놓을 예정이다.

다양한 산업에 사용 가능한 AI 솔루션·플랫폼을 개발하는 스타트업도 13곳이 선정됐다. AI가 작동하려면 데이터를 AI 분석에 맞게 가공하는 '라벨링'이 필수적이다. 슈퍼브에이아이는 라벨링 분야 높은 전문성으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 등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I 산업이 커지면서 AI 분석에 특화된 'AI 반도체' 개발 경쟁이 세계적으로 치열하다. 한국의 퓨리오사AI, 리벨리온, 딥엑스 등은 독자적인 AI 반도체 기술을 확보해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코리아 AI 스타트업 100 시작을 기념해 이날 서울 잠실 소피텔앰배서더호텔에서 열린 콜로키움 행사는 유튜브에서 다시 보기를 할 수 있다.
의사가 놓친 폐질환 찾아내고, 수학문제 3초 안에 풀어주는 AI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