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28일 연례 콘퍼런스서 바뀐 사명 발표할 예정"
"바뀔 사명, 페이스북 VR 플랫폼 '호라이즌'과 연관"
사진=AP

사진=AP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회사 페이스북이 회사명을 바꿀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IT 전문 매체 '더버지'는 19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오는 28일 열리는 연례 콘퍼런스 '페이스북 커넥트'에서 바뀔 회사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그 이전에 공개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소식통은 신규 사명은 사내에서 철저하게 비밀에 부쳐져 고위 간부 사이에서도 잘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하며, 페이스북의 가상현실(VR) 플랫폼인 '호라이즌(HORIZON)'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또 더버지는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과 같이 모회사 산하로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페이스북은 최근 내부 고발 사건 등으로 도마위에 올랐고, 독점 논란으로 미국 연방 정부와 소송이 진행중이다. 미 의회에선 페이스북 등 IT대기업의 불공정 관행을 없애기 위해, 법적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버지는 페이스북의 이러한 결정이 SNS에 대한 당국의 관리·감독 굴레에서 벗어나 미래 사업에 별도로 집중하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분석했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가 차세대 세상을 이끌 것으로 보고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메타버스는 3차원 가상융합 세계로 가상의 아바타가 활동하는 공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을 계기로 비대면이 주목받으면서 차세대 플랫폼으로 떠오르고 있다.

저커버그 CEO는 앞서 매체와 인터뷰에서 향후 몇 년 안에 사람들이 주로 생각하는 소셜미디어 회사에서 벗어나 메타버스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앞으로 메타버스가 크게 주목될 것"이라며 "모바일인터넷 이후 향후 인터넷이 나아갈 방식에서 큰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사업에 집중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올해 중순에는 사내 메타버스 전담팀을 새로 꾸렸고, 최근 VR·AR 책임자 앤드루 보즈워스가 최고기술책임자(CTO)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전날에는 메타버스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유럽에서 1만명을 추가 고용할 것이라는 대규모 채용계획도 내놓으면서 적극적인 인력 확보에도 나서고 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