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재개 승인 후 고형암 적응증 추가
투약 용량 2배 증가
유틸렉스(19,350 -2.76%)는 킬러T세포(CD8+ T cell) 치료제 ‘앱비앤티(EBViNT)’의 임상 1·2a상에서 첫 환자 투약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임상은 ‘EBV’ 양성 자연살해(NK)·T세포림프종 및 위암 환자 7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앱비앤티의 임상 재개를 승인받은 이후, 고형암 적응증을 추가 확보했다.

유틸렉스는 이번 임상을 통해 앱비앤티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앱비앤티에는 ‘4-1BB’ 기반 암항원 특이적인 킬러T세포 분리 및 대량생산 플랫폼 기술이 적용됐다. 연구자 임상 1상에서 말기암 환자 8명 중 완전관해(CR) 2명, 부분관해(PR) 2명 등 치료반응률(ORR) 50%의 우수한 결과를 확보했다.

이번 임상은 1상에 비해 투약 용량을 2배 늘린 데다, 항암면역 T세포의 순도도 현격하게 개선됐다. 이에 임상 결과가 더욱 좋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이 임상은 T세포치료제를 고형암인 EBV 양성 위암에도 적용하는 임상으로, 표준치료법이 없는 시장을 개척할 수 있어 우수한 결과 확보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희귀암을 대상으로 진행하지만 다수의 병원들과 연구 협력을 통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