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 자료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 삼성전자 폴더블폰인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가 진열돼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 삼성전자 폴더블폰인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가 진열돼 있다. 사진=뉴스1

삼성전자(72,300 0.00%)가 올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1위에 올랐다.

18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을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23%의 점유율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2위는 15%를 차지한 애플, 3위는 14%를 차지한 샤오미였다.

지난 2분기에는 삼성전자(19%)가 1위, 샤오미(17%) 2위, 애플(14%)이 3위였다.

애플이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전작(아이폰12 시리즈) 출하량이 늘어나면서 샤오미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올 3분기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의 12% 대비 3%포인트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애플과 중국 제조사들의 공세 속에 낮아졌던 점유율을 올 3분기 다시 끌어올리면서 20%대 초반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게 됐다.

지난 8월 선보인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의 흥행과 중저가폰의 꾸준한 판매가 뒷받침한 결과로 풀이된다.

4위와 5위인 중국 비보와 오포는 올 3분기에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점유율을 1%포인트씩 늘리면서 각 10%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