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시대 新시장'…삼성 스마트 모니터, 글로벌 60만대 판매

삼성전자(72,300 -1.90%)가 지난해 12월 선보인 스마트 모니터가 '집콕' 수요에 힘입어 인기를 끌고 있다.

1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스마트 모니터는 이날 기준 전 세계 누적 판매 60만대를 돌파했다.

출시부터 지금까지 1분에 1대꼴로 팔린 셈이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PC에 연결하지 않아도 업무와 학습을 할 수 있고 넷플릭스, 삼성 TV 플러스, 유튜브 등 다양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모니터다.

기존 TV 플랫폼인 타이젠 OS(운영체제) 기반의 스마트 허브를 모니터에 탑재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크린 하나로 뭐든지 할 수 있어 새로운 모니터 시장을 창출하고 있다"며 "온라인상에는 '미니멀 라이프'에 꼭 필요한 필수 구매 아이템으로 입소문이 났다"고 말했다.

스마트 모니터는 디스플레이와 IT(정보기술) 기기 간 연결성을 높인 멀티태스킹 모니터로, 원격 접속 기능뿐만 아니라 음성 인식 기능도 지원한다.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무선 덱스'(DeX), 스마트폰의 화면을 모니터로 볼 수 있는 미러링 기능과 함께 스마트폰을 모니터에 갖다 대기만 하면 화면을 바로 연결해주는 '탭 뷰' 등의 기능도 갖췄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UHD(초고화질) 해상도의 M7(43·32형, 블랙), FHD(풀고화질) 해상도의 M5(32·27형, 블랙·화이트) 등 총 6종의 모델로 판매 중이며, 추후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스마트 모니터는 '홈 라이프' 시대에 새로운 카테고리로 완전히 자리매김한 혁신적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모니터로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