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문제, 정치권 압박 불구 '호실적'
네이버, 3분기 매출액 1.7조원·영업익 3354억원 추정
카카오, 영업이익 2224억원…전년동기대비 85% 증가할 듯
[사진=네이버, 카카오]

[사진=네이버, 카카오]

네이버(399,500 +1.14%), 카카오(122,500 +1.24%)가 연이은 악재에도 불구하고 3분기에 호실적을 거둘 전망이다. 네이버는 직장 내 괴롭힘 문제, 카카오는 골목상권 침탈 논란 등으로 국정감사에서 홍역을 치렀다. 하지만 이러한 논란과는 별개로 사업들은 순항을 보이면서 역대급 분기 실적을 거둘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이커머스·광고·콘텐츠·핀테크 매출 모두 견고
18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의 3분기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한 1조7300억원, 영업이익은 15% 증가한 3354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이커머스와 광고사업 등이 성장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김창권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의 디스플레이 광고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42.8%, 이커머스 사업은 41.4% 증가하며 회사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네이버 이커머스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소비문화 보편화로 꾸준한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네이버는 4분기에도 이커머스 강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고용노동부 국감서 질의에 답변하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연합뉴스]

고용노동부 국감서 질의에 답변하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연합뉴스]

네이버는 지난 14일 '이마트 장보기' 서비스를 시작하며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에도 나섰다. 이달 말에는 '라인'을 통해 일본 스마트스토어 사업을 시작하는 등 글로벌 이커머스 사업 확장을 본격화할 전망이다. 일본 스마트스토어 사업은 우선 일본 판매자를 입점시킨 후 추후 국내 판매자 상품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콘텐츠 사업도 네이버의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는 평가다.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는 '제페토'의 인기가 돋보여서다. MZ세대(밀레니얼 세대와 1995년 이후 태어난 Z세대를 합친 용어)의 소통창구로 자리매김한 제페토는 글로벌 가입자수 2억명을 모은 증강현실(AR) 아바타 서비스다.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제페토의 지난달 글로벌 결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찌를 비롯한 명품업체와의 협업 효과가 드러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를 중심으로 한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확대로 스토리 사업 부문 성장세도 두드러질 전망이다. 네이버가 지난 5월 인수를 완료한 캐나다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는 이번 실적에 첫 반영된다.

최근 일련의 규제와 직접적 연관이 있는 핀테크 관련 매출도 견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달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이하 금소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사업자 의무보험을 안내 형태로 변경했다"며 "그 밖에 대출 중개와 후불결제 서비스는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으로 사업적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카카오, 골목상권 규제 이슈 영향 크지 않아"
카카오 역시 이커머스 사업과 광고 등 대다수 사업이 선전하며 3분기에도 호실적을 낼 전망이다. 카카오의 3분기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 1조6600억원, 영업이익은 2224억원으로 집계됐다. 각각 전년 동기대비 51%, 85% 증가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커머스·광고사업 호조로 톡비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4% 증가한 437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모빌리티·핀테크의 매출 성장이 이어지며 기타 플랫폼 또한 전년 동기 대비 59.2% 증가한 2625억원을 달성했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6월 출시돼 3개월 연속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1위를 수성하고 있는 모바일게임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도 호실적에 일조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5 [사진=연합뉴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5 [사진=연합뉴스]

그 밖에 T블루 택시 매출 고성장과 페이 거래액 확대에 따라 플랫폼 기타 매출액이 6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스토리 매출액은 카카오재팬의 호조, 지난 8월 초 진행된 카카오웹툰의 리뉴얼 성과로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한 약 2137억원으로 추정된다.

정호윤, 안도영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가) 몇몇 서비스들의 철수를 결정하는 등 여전히 규제와 관련된 노이즈들이 남아있다"면서도 "다만 해당 이슈가 카카오의 실적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당국이 규제를 가한다고 해도 네이버카카오의 국내 영향력에 큰 변화가 생기지는 않을 것이기에 국내 사업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안정적인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며 "양사가 일본과 동남아, 미주 지역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내년부터는 글로벌 매출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