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코스텔 업무협약 체결
코스텔의 주방 빌트인 TV

코스텔의 주방 빌트인 TV

SK텔레콤이 자사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 기반 AI 디바이스·서비스를 주방에 들이는 업무협약을 가전 기업 코스텔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코스텔은 국내 빌트인 주방 TV시장에서 점유율이 가장 높은 기업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코스텔의 주방 TV에 누구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를 탑재한다. 누구 SDK는 누구 AI 기술을 활용한 각종 기능을 디바이스에서 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개발 도구다.

누구 SDK를 탑재한 코스텔 주방 TV는 음성 명령으로 쉽게 AI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음악·라디오 청취, 뉴스·날씨 확인, 팟캐스트, 레시피·메뉴 추천, 감성대화 등 각종 기능이 탑재된다. 주방TV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화면 터치를 통해서도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양사는 코스텔 주방 TV를 통해 누구 플랫폼의 전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는 SK텔레콤의 누구 SDK를 타사의 디바이스에 탑재한 사례 중 최초다. SK텔레콤은 코스텔과 태블릿·전기차용 충전기 등으로 누구 SDK 탑재 영역을 확장하는 안도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2019년 누구SDK를 외부에 공개하고 각 영역 사업자와 협력을 늘리고 있다.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을 비롯해 오디오스트리밍 플랫폼 플로, 교육기업 한솔교육, SK에너지 등이 누구SDK를 활용하고 있다. 누구 서비스를 생활 전방위에 쓸 수 있게 하는 '누구 에브리웨어'를 이루는 게 목표다.

이같은 협업으로 지난달엔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가 1000만명을 넘겼다. 국내 인구 수(5182만명·통계청 중위추계 기준)를 고려하면 다섯명 중 한 명 꼴로 SK텔레콤의 AI 서비스를 이용한 셈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CO장(사진 왼쪽)과 류성현 코스텔 대표이사가 협약 체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이현아 SK텔레콤 AI&CO장(사진 왼쪽)과 류성현 코스텔 대표이사가 협약 체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이현아 SK텔레콤 AI&CO장(컴퍼니장)은 “'누구 SDK’가 주방 TV에 탑재되면서 주방에서도 본격적으로 AI를 활용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며 “SK텔레콤은 언제 어디서나 AI를 만날 수 있는 ‘누구 에브리웨어’를 지속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류성현 코스텔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SK텔레콤의 누구 SDK를 코스텔 제품에 적극 활용해 주방을 AI 시대에 걸맞는 스마트한 공간으로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