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임상유전체 서비스 개발
(첫째 줄 왼쪽부터 반시계방향으로) 장승준 I-다산LINC+사업단장, 김효기 셀레믹스 대표, 김재일 단국대병원장, 신원석 단국대학교병원 임상조교수, 한규동 단국대 미래융합연구원장, 박승환 단국대 천안부총장, 윤상오 I-다산LINC+사업부단장, 육종성 셀레믹스 이사, 최미옥 셀레믹스 과장. 사진 제공=셀레믹스

(첫째 줄 왼쪽부터 반시계방향으로) 장승준 I-다산LINC+사업단장, 김효기 셀레믹스 대표, 김재일 단국대병원장, 신원석 단국대학교병원 임상조교수, 한규동 단국대 미래융합연구원장, 박승환 단국대 천안부총장, 윤상오 I-다산LINC+사업부단장, 육종성 셀레믹스 이사, 최미옥 셀레믹스 과장. 사진 제공=셀레믹스

셀레믹스(11,200 -5.08%)는 단국대 및 단국대병원과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 기술을 활용한 신규 서비스 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세 기관은 공동으로 신규 임상유전체 서비스를 개발하고 임상 진단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최신 NGS 기술 및 산업 동향을 파악하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공동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김효기 셀레믹스 공동대표는 “주력 제품인 타겟캡쳐키트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단국대와 공동연구를 하며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산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셀레믹스는 NGS 산업의 동향에 맞춰 제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국내외 제약사를 대상으로 한 동반진단 제품 개발용 서비스인 ‘CDx’를 출시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