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분자진단 플랫폼 시대'의 개막을 선언했다.

7일 씨젠에 따르면 천종윤 대표는 지난달 말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국제임상화학회(AACC)에 참석해 경영진과 함께 한 자리에서, 글로벌 분자진단 플랫폼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지금까지 분자진단 업체들의 시약 개발은 '아날로그'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러한 방식으로는 다양한 진단시약을 개발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분자진단의 생활화를 불가능하게 만드는 요인이었다는 설명이다.

씨젠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진단시약 개발에 디지털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10여년에 걸쳐 검사 장비와 원재료 등을 내재화할 수 있는 기술과, 플랫폼 운영을 위한 정보기술(IT) 시스템 확보 등에 노력해왔다는 것이다.

씨젠은 조만간 씨젠의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필요한 진단시약을 손쉽게 개발할 수 있는 '개발 플랫폼'을 제공하고, 이를 적용할 새로운 검사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이를 통해 분자진단의 생활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분자진단의 플랫폼화가 완성되면 최소 10년 이상 걸리는 100여개의 진단시약 개발이 1년 안에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 중이다.

해외 우수인재 영입에도 나섰다. 지난달 샌프란시스코 보스턴 애틀랜타 등 미국 3개 도시에서 채용 설명회인 '씨젠 테크 포럼'을 개최했다. 여러 분야의 박사급 인재 1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천 대표는 입사가 유력한 후보자들과 일대 일 면담을 실시했다.

한편 씨젠은 AACC에서 분자진단 검사를 자동화한 분자진단 장비 솔루션 'STARlet-AIOS'를 공개했다.

한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