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앤씨바이오(31,900 +0.79%)는 국내 최초로 인체 유래 성분으로 만든 3차원(3D) 프린팅 바이오잉크의 조성물 및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특허는 연골 피부 뼈 등 결손된 인체 부위를 환자 맞춤형으로 채워넣을 수 있는 인체조직의 제작기술에 관한 것이다. 이 제작기술로 만든 조성물은 인체 유래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인체 조직에 따라 특화된 세포 분화 효과를 갖고 있다는 설명이다.

바이오잉크는 3D 프린팅을 통해 인체 조직이나 장기를 제작하는 데 쓰이는 소재다. 현재 상용화된 바이오잉크는 단백질, 다당류, 온도감응성·수용성 고분자 등을 이용한다. 기존 제품들은 대부분 동물 조직에서 유래한 물질을 써 면역거부 반응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조직마다 특이적인 세포로의 분화 조절 특성이 미흡하다는 점도 단점으로 꼽힌다고 했다.

엘앤씨바이오는 인체에서 유래한 세포의 속을 비워낸 뒤 활용하는 세포외기질(ECM)을 사용해 기존 바이오잉크 대비 안전성과 생체적합성을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조직 구조가 그대로 유지된 인체 유래 ECM은 콜라겐과 엘라스틴 등의 구조 단백질, 라미닌 피브로넥틴 등의 세포 부착 단백질, 조직 특이적 성장 인자 등을 함유하고 있다. 덕분에 체내 삽입 시 주변 줄기세포의 부착과 증식이 수월해져 ECM이 자가조직화될 수 있다고 했다.

엘앤씨바이오는 이번 특허 기술로 환자 맞춤형 무릎 반월상 연골을 제작·이식하는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생체이식용 뼈 등 시장 수요가 많은 분야에서도 이 바이오잉크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 6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우수기업연구소 육성사업(에이티씨플러스)’에서 ‘인체조직 기반 3D 프린티용 생체고분자 잉크를 활용한 환자 맞춤형 조직재생 의료기기 개발’ 주관 사업자로 선정됐다. 정부지원 총 사업비는 4년 간 26억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내년 임상 결과를 발표할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메가카티’, 인체 유래 콜라겐 기반 관절통증 완화제, 3D 프린팅 반월상 연골 이식재 등 관절염 치료를 위한 파이프라인 수를 늘려나가고 있다”며 “관절염 초기부터 중증 단계까지 안전성과 생체적합성이 탁월한 인체조직 기반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계 최초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