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청소년 여아 지원에 기부금 사용
사진=빗썸

사진=빗썸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출간도서 인지세 전액 기부에 나섰다.

29일 빗썸은 지난달 출간한 '한 권으로 끝내는 코인 투자의 정석' 인지세 전액 2000만 원을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비정부기구(NGO)인 굿네이버스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공동 집필자인 11명 직원들의 자발적 선의로 진행됐다. 전달된 기부금은 '빗썸코리아와 함께하는 여아지원사업' 캠페인에 사용된다. 이 캠페인은 빗썸과 굿네이버스가 취약계층 청소년 여아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기부금은 내년 캠페인 기간 동안 면생리대 세트, 전용파우치 등 청소년기에 필요한 물품을 담은 키트 지원에 사용된다.

빗썸 관계자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이 따뜻한 온정을 느끼고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어려운 환경에 있는 청소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빗썸은 청소년과 어린이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 초에는 '이른둥이(미숙아)' 치료비 등을 지원했으며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참여, 소아암 어린이 후원 등을 지원해 오고 있다. 또 사내 봉사동호회,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 코로나19 취약계층 및 독거노인을 위한 지원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양한나 블루밍비트 기자 sheep@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