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하는 인재 양성…1연구실·1창업 주도

'괴짜교수' 이광형 총장의 꿈

K-NEST 프로젝트 추진
나스닥·코스닥 진출 창업기업
총가치 1000조원 달성이 목표
KAIST라 쓰고 'QAIST'라 읽는다

KAIST는 지난 3월 이광형 총장(사진) 취임 이후 신(新)문화 전략, 이른바 ‘QAIST’를 추진하고 있다. 독특한 교육 철학과 미래 지향적 사고로 김정주 넥슨 창업자 등 다수 벤처기업가를 길러낸 ‘괴짜 교수’ 이 총장의 KAIST 운영 방향을 구체화한 것이다.

QAIST에서 Q는 질문(question)하는 인재, A는 고등연구(advanced research) 및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 I는 국제화(internationalization), S는 1연구실 1스타트업(start-up) 창업 독려, T는 신뢰(trust) 기반 산·학·연·관 협력을 지칭한다.

올해 한국인 최초로 영국 왕립학회 회원에 선정된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이 지난 5월 국회에서 공개한 ‘K-NEST’ 프로젝트는 QAIST의 일환이다. K-NEST는 대전을 중심으로 세종, 오송을 연결해 첨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주요 육성 분야는 인공지능(AI), 수소 등 미래 에너지, 바이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소재·부품·장비 등이다.

구체적으로 △대규모 지역 벤처펀드 조성 △국내외 벤처투자자에게 지역 생태계 구축 권한과 책임 부여 △창업, 주거, 교육, 문화시설이 단일 공간에서 어우러지는 단지 조성 등을 명시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이 있어야 가능한 사업들이다. 이 총장은 “과학수도 대전과 행정수도 세종을 연결하는 한국형 실리콘밸리를 만드는 데 KAIST가 핵심 엔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 연구개발특구엔 전국 박사 인력의 46.8%가 몰려 있다.

KAIST는 K-NEST 프로젝트로 2040년 미국 나스닥 상장 스타트업 10개, 코스닥 상장 기업 50개를 배출하고 창업기업 총 가치 100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KAIST가 추진 중인 과학기술 의학전문대학원(SMITH)은 K-NEST 프로젝트의 중심에 있다. 4년 의무석사(MD) 과정에선 의학 48학점, 임상의학 52학점, 임상실습 52학점, 융합 의·공학 52학점을 이수한다. 이 과정에서 AI 알고리즘 및 플랫폼 개발에 주력하는 MD-AI, 신약 개발을 담당하는 MD-바이오, 혁신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MD-피직스 세 트랙 중 하나를 택한다. 이후 4년간 의학박사(Ph.D) 과정에선 해당 트랙을 완성한 의과학자를 배출한다.

KAIST 관계자는 “K-NEST 추진을 위해선 KAIST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먼저 설립 목적에 기술사업화 촉진 근거를 추가해야 한다. 현재는 과학기술 분야 인재 양성 및 연구개발 지원 근거만 담고 있어서다. 기술사업화 촉진 근거가 생기면 ‘KAIST홀딩스’ 같은 기술지주사 설립이 가능해진다. 또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한 지역사업을 위해 KAIST에 대한 지자체의 출연 및 공유재산의 양여 규정 신설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