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조절제 ‘GLS-1027’
진원생명과학(27,950 +0.72%)은 면역조절제 ‘GLS-1027’(제누졸락)에 대해 자가면역성 포도막염 치료 효능 평가를 위한 동물실험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코넬대 수의과대학의 수의 안과 그룹의 주도로 여러 기관에서 무작위배정, 위약대조 눈가림 연구로 진행된다. 실험동물인 개에서 자가면역성 포도막염을 효과적으로 치료하는지를 평가한다.

진원생명과학 관계자는 “치료 효능을 평가하는 개념 증명 연구이기 때문에, 이번 연구결과를 이용해 사람 대상 GLS-1027의 비감염성 포도막염 치료를 위한 임상 신청에도 활용할 수 있다”며 “사람 대상 의약품은 물론 동물의약품으로의 개발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감염성 포도막염은 체내 면역이 조절되지 못하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사람, 말, 개의 실명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라는 설명이다.

진원생명과학은 다수의 동물실험을 통해 경구용 면역조절제인 GLS-1027이 사이토카인 매개 자가면역질환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2건의 과학 잡지 논문 발표를 통해 GLS-1027이 실험동물인 랫트에서 ‘LPS’로 유도된 포도막염을 완벽히 억제함을 확인했다. 카발리에 킹 찰스 스패니얼 종의 개에서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내성 포도막염을 성공적으로 치료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는 “이번 연구를 통해 GLS-1027의 염증성 질환 치료에 중요한 진전을 이루고자 한다”며 “GLS-1027은 사람과 동물에서 중요한 치료적 잠재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