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IPTV·케이블TV 국내 독점제휴…모바일 서비스 연계
11월12일 신규 요금제 공개… 디즈니+ 전용 리모컨도 출시
넷플릭스 이어 디즈니플러스까지 품은 LGU+…'국내 독점계약'

LG유플러스(13,900 +0.36%)가 월트디즈니사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와 국내 독점 제휴 계약을 맺었다. 국내 이동통신사 중에서는 유일하게 LG유플러스 IP(인터넷)TV에서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와 자사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오는 11월12일 디즈니플러스를 자사 IPTC와 모바일, LG헬로비전(5,650 -1.40%) 케이블TV 서비스와 연동할 계획이다. U+tv와 헬로tv, U+5G 및 LTE 이용자들은 손쉽게 디즈니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U+tv는 IPTV 서비스 중 유일하게 디즈니플러스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디즈니는 디즈니플러스 국내 출시를 앞두고 IPTV와 OTT에 자사 콘텐츠 공급을 모두 중단한 바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11월12일 본격 국내 서비스에 앞서 디즈니플러스 제휴 요금제도 새로 선보일 계획이다. U+tv를 통한 디즈니플러스 전용 리모컨을 제작해 콘텐츠 이용 편의성을 끌어올린다는 복안.

IPTV 메뉴를 통한 콘텐츠 탐색 과정 없이 리모컨에 버튼을 만들어 곧바로 디즈니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방침. 앞서 넷플릭스와도 제휴했던 LG유플러스는 리모컨에 넷플릭스 버튼을 넣어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로서는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까지 국내 제휴 계약을 체결, IPTV 이용자 확대를 노릴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이미 넷플릭스와 손잡으면서 이용자 유치 효과를 톡톡히 본 바 있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수요와 미디어 이용 행태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LG유플러스 찐팬'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