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계좌 제외한 모든 준비 마친 상황"
은행과 막바지 협의 중…"이르면 오늘 발표"
사진=후오비 코리아

사진=후오비 코리아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코리아가 23일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마감 기한을 하루 앞두고 실명계좌 발급 준비가 완료돼 이르면 오늘, 늦어도 내일 안으로 은행과의 협의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운영중인 가상자산 거래소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위해 오는 24일까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인증을 확보해야 하며, 원화마켓 운영을 위해서는 실명계좌 발급 확인서를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후오비코리아는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구축, 거래소 보안 체계 강화, 임직원 보안 교육, 거래소 회계 감사를 통해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에 필요한 요건 중 실명계좌를 제외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황"이라며 "실명계좌 제휴를 논의 중인 은행과 장기간 협의에 걸쳐 필요한 준비를 진행해 지난주 실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긍정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시덕 후오비코리아 대표는 "지난 수개월간 특금법 심사를 위해 달려온 만큼 모든 준비가 완료된 상황"이라며 "은행과 막바지 협의 단계가 긍정적으로 논의되고 있어 빠른 시일 내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민 블루밍비트 기자 20min@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