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잡겠다던 문재인 정부 원망스러워"
네티즌이 이번주 한경닷컴에서 가장 많이 본 기사는 9월 15일자 <“4년 전 5000만원 들여 산 아파트가 지금 10억…그가 옳았다”>였다. 연일 집값이 급등하면서 부동산에 투자한 이들과 그렇지 않은 이들 사이에 자산 불평등이 커지고 있다는 내용을 다뤘다.

[클릭! 한경] 두 배 뛴 아파트값에 중산층 희비

국민은행 통계에 따르면 서울 중산층이 월급을 모아 내 집을 마련하려면 한 푼도 쓰지 않고 18년 이상을 모아야 한다. 문제는 연봉 상승분이 주택 가격 상승세를 따라잡지 못한다는 데 있다. 서울의 3분위 주택 가격은 4년 새 109.9% 올랐지만, 한국경제연구원의 자료 분석 결과 지난해 기준 국내 전체 임금근로자 1544만 명의 평균 연봉은 2017년과 비교해 4.5% 오르는 데 그쳤다. 한 네티즌은 “집값 잡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이 원망스럽다”는 의견을 내놨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2위는 9월 12일자 <‘“못생겼다” 혹평에 줄줄이 단종…‘왜건 지옥’ 한국서 살아남은 車>였다. ‘볼보 V90 CC B5 프로’가 왜건 불모지 한국 시장에서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이유를 알아봤다.

이번주 페이스북에서 가장 많이 공유한 기사는 9월 14일자 <“文 대통령도 샀다는 ‘캐스퍼’, 세계 최초 기능 있다는데…>였다. 캐스퍼는 현대자동차가 19년 만에 내놓은 경차다. 경형 최초로 모든 등급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기본 적용했다.

이창근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