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기업 원텍은 중국의 상하이 아오위안 뷰티(Shanghai Aoyuan Beauty)와 중국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오위안 뷰티는 향후 5년간 중국에서 원텍의 의료기기 등을 독점 판매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

현지에서 판매와 유통, 의료기기 관련 병원 교육, 사후서비스, 마케팅 등을 맡는다.

원텍은 연구개발과 생산, 제품 및 부품을 공급한다.

전체 계약 규모는 총 3억4천525만 위안(약 628억원)이다.

김종원 원텍 회장은 "중국에 피부미용 레이저 의료기기 '올리지오' 등 제품을 5년간 최소 2천여대를 공급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확보했다"며 "향후 신제품에 대해서도 추가 계약해 글로벌 매출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원텍은 레이저 및 초음파 의료기기 기업으로, 피부과 등에서 쓰이는 레이저 기기 등을 개발해 국내에 판매하고 있다.

원텍 "中 기업과 5년간 628억원어치 의료기기 공급 계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