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추석 연휴에 먹은 기름진 음식을 태우기 위해 운동을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운동을 하기 전 알아놔야 할 사항이 있다. 최소한 7000보 이상은 걸어야 한다는 것.

미국 매사추세츠대 연구진은 하루 7000보 이상 걷는 중장년층의 조기 사망위험이 최대 70%까지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JAMA 네트워크 오픈’에 발표했다. 하지만 1만 보 이상 걷는 것은 7000보 걷는 것과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구진은 1985년부터 지금까지 진행하고 있는 대규모 코호트 연구(CARDIA)에서 확보한 데이터를 이용했다. CARDIA(Coronary Artery Risk Development in Young Adults)는 노년기에 발병하는 심혈관 질환의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18세~30세 사이의 청년 5000명을 추적 관찰하는 연구다. 이 연구를 진행하는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2005년부터 2년간 38~50세 참가자 2100명에게 가속도계를 착용시켰다. 이후 11년간 이들의 하루 평균 걸음 수에 대한 데이터가 쌓였다.
"이렇게 운동하면 사망위험 70% 감소"…놀라운 연구 결과 [최지원의 사이언스 톡(talk)]

연구진은 참가자를 세 가지 그룹으로 나눴다. 적게 걷는 그룹(7000보 미만), 중간 그룹(7000~9999보), 많이 걷는 그룹(1만 보 이상)이다. 연구 결과 중간 그룹에서는 조기 사망률이 50~70% 줄어들었다. 많이 걷는 그룹 역시 적게 걷는 그룹보다는 건강상의 이점이 많았지만 중간 그룹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적게 걷는 그룹의 경우 하루 평균 걸음 수를 늘리는 것에 비례해 사망률은 점진적으로 감소했다. 이는 최대 1만 보까지 유효했다. 이번 연구의 1저자인 아만다 팔루치 매사추세츠 박사는 “4000보 걷는 사람이 5000보를 걷게 되면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률이 줄어든다”며 “7000보를 목표로 운동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그간 사망률과 관련한 연구가 대부분 노인층을 대상으로 이뤄졌지만, 이번 연구는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라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팔루치 박사는 “젊은 나이부터 조기 사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최지원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