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임상 등 주관
제넨셀은 코로나19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시험을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지법인 제넨셀 유럽은 코로나19 치료제 유럽 임상 진행, 유럽 기술수출 및 사업화 주관, 해외 투자 유치, 해외 지식재산권 관리 등을 수행하게 된다.

제넨셀은 천연물 유래 신소재(ES16001)를 이용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인도에서 임상 2상을 마치고 국내 및 글로벌 임상 2b·3상 신청을 준비 중이다.

유럽 임상은 제넨셀 본사와 제넨셀 유럽이 공동 주관한다. 스위스 소재 바이러스 전문기업 'RDP파마'의 지원을 받아 현지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을 통해 진행하게 된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