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문화 개선에 경영진 의지 중요"
[사진=네이버 카카오]

[사진=네이버 카카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국내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과 만나 하반기 청년 채용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안 장관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주요 IT 기업 최고경영자(CEO) 회의'에서 참석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는 네이버(403,000 +0.25%)(한성숙 대표) 카카오(119,500 -1.65%)(여민수 공동대표) 엔씨소프트(587,000 -0.34%)(구현범 부사장) 넥슨코리아(이정헌 대표) 넷마블(122,000 0.00%)(이승원 대표) 스마일게이트홀딩스(성준호 대표) 등 IT 기업 CEO들이 참석했다.

그는 "주요 IT 기업들은 대한민국 청년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기업이 됐다"며 "많은 청년들이 취업하는 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만큼 올 하반기 신규 채용을 준비할 때 청년들에게 기회의 문을 더 크게 열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청년 고용 응원 프로젝트'와 'K-디지털 트레이닝' 사업 등으로 기업의 노력을 체계적으로 뒷받침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최근 일부 IT 기업에서 직장 문화로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을 언급하면서 "직장 문화 개선을 위한 경영진 의지와 노력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안 장관은 "최근 직장 문화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눈높이가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변화의 중심인 MZ(밀레니엄+Z) 세대는 공감과 소통, 공정하고 합리적인 문화를 무엇보다 중시하고 있다"면서 "합리적이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나가고 국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경영진을 중심으로 노사 모두 협력해달라. 상호 존중과 상생 문화는 청년 인재 유입을 통한 지속가능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석 CEO들은 청년 인력 양성의 기회와 채용 문을 넓히는 데 힘을 모으기로 하고 직장문화를 개선하는 데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