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추석 전 대리점·협력사에 대금 1천100억원 조기 지급

SK텔레콤은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들이 재정적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대금 약 1천100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6일 밝혔다.

중소 장비사와 공사업체 등 230개 기업에 용역 대금 약 600억원을, 전국 270여개 대리점에 자금 유동성 지원을 위해 약 500억원을 조기 지급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상생안이 외부 협력사들의 현금 유동성 제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올해 4월 온라인 채용사이트 '사람인'에 개설한 비즈파트너 채용관을 11월까지 운영하며 강소기업과 구직자 연결을 계속 도울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비즈파트너 채용관을 통해 이동통신·인공지능(AI)·클라우드·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ICT 협력사 175곳의 채용을 지원하고 있다.

구인광고와 배너광고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비즈파트너사의 채용직무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도움을 통해 4개월여 만에 65개 비즈파트너사에서 135명의 인재를 영입했다고 SK텔레콤은 전했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퍼레이트1센터장은 "대면활동이 어려운 사회 여건 속에서도 고객만족과 서비스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파트너사들을 위해 상생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