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테리아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지놈앤컴퍼니(20,400 +0.99%)옵티팜(9,510 -0.21%)과 박테리아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푸소박테리움(Fusobacterium)이 영향을 미치는 암종에 대해, 지놈앤컴퍼니의 마이크로바이옴 후보물질과 옵티팜의 박테리오파지의 상생(시너지) 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구강내 세균인 푸소박테리움은 대장암과 구강암 등 다양한 암을 일으키는 원인균으로 알려져 있다.

옵티팜은 보유하고 있는 400여개의 박테리오파지 중, 푸소박테리움 표적에 특화된 박테리오파지를 탐색(스크리닝)할 계획이다 이후 효능검증을 통해 의약품 후보물질을 확보하고, 향후 박테리오파지 생산 및 공정 최적화를 맡는다.

지놈앤컴퍼니는 신약개발 플랫폼 지노클(GNOCLE)을 통해 푸소박테리움 제거 및 면역 활성에 적합한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후보물질을 도출한다. 확보한 후보물질에 대한 동물모델 연구와 전임상시험 및 기전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양사는 새로운 형태의 항암제 효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임상 및 공동 상업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한수 지놈앤컴퍼니 대표는 “국내 최초로 진행되는 마이크로바이옴과 박테리오파지 공동연구를 통해, 박테리오파지 및 면역활성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항암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며 “새로운 형태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