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컴퓨팅 인프라 구축
제조·금융·물류 혁신 지원
KT가 내년 상반기까지 초거대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한다.

KT와 AI 원팀은 지난달 31일 초거대 AI 모델 관련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AI 전략을 공개했다.

KT 원팀, 초거대 AI 내년 상반기 상용화

초거대 AI 모델은 뇌의 학습·연산 기능을 담당하는 시냅스와 비슷한 ‘파라미터(매개변수)’의 양을 크게 늘린 AI를 말한다. 빠른 계산 능력과 함께 사람처럼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지능을 갖췄다. 최근 구글, 화웨이, LG전자 등 글로벌 기업 사이에서 초거대 AI 모델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

KT도 국내 주요 기업·연구기관과 AI 원팀을 꾸려 초거대 AI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AI 원팀 구성원은 KT, LG전자, LG유플러스, 동원그룹, 한국투자증권, 우리은행, 현대중공업그룹, 한양대, KA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다.

AI 원팀은 이 인공지능을 제조·금융·물류 등 다양한 산업을 혁신하는 용도로 활용할 계획이다. 장두성 KT 융합기술원 상무는 “올해 말까지 초거대 AI의 학습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초거대 AI 모델을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초거대 AI 모델은 파라미터 2000억 개 규모로 만들고 향후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했다. 파라미터 2000억 개면 작년 6월 공개돼 초거대 AI 개발 경쟁을 일으킨 미국 오픈AI사의 ‘GPT-3’(1750억 개)보다 많은 수준이다.

다른 기업들과의 차별점으로는 ‘높은 활용성’을 들었다. 장 상무는 “AI 모델 개발 단계에서부터 다양한 산업에 빨리 활용할 수 있게 하는 방향으로 설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KT의 AI 스피커 기가지니 업그레이드는 물론 제조, 금융,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 초거대 AI 모델을 적용해 산업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AI 원팀을 통해 다양한 업종의 기업과 협업하기 때문에 초거대 AI 모델의 조기 상용화에 유리하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초거대 AI 모델 개발엔 대규모 컴퓨팅 인프라가 필요하다. KT는 “수백억원을 투자해 대규모 그래픽처리장치(GPU) 서버를 갖춘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엔비디아의 최신 GPU 시스템을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AI 원팀은 AI 인재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정경수 AI 원팀 사무국 팀장은 “AI 데이터 분석 등과 관련한 학습 패키지인 ‘AI 워크숍’을 AI 원팀 안에서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