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올해 5G 품질 중간 평가 발표
속도 SKT·KT·LGU+ 순, 커버리지는 LGU+·KT·SKT 순
과기정통부 "체감 품질 개선 위해 망투자 확대해야"
서울 시내의 한 지하철역 인근 휴대폰 대리점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

서울 시내의 한 지하철역 인근 휴대폰 대리점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

정부 조사 결과 국내 이동통신3사의 5G(5세대 이동통신) 평균 다운로드 속도가 지난해보다 다소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이용자들의 체감 품질 불만이 계속되고 있어 정부는 이통3사에 5G망 투자 확대를 당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1일 이같은 내용의 2021년도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품질 평가는 전국 85개 시에 속한 전체 행정동 지역을 대상으로 5~7월 약 3개월간 이뤄졌다.

정부는 이용자가 체감할 수 있는 품질 개선을 위해 면밀한 평가를 거쳐 오는 12월이나 1월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5G 평균속도 향상...SKT>KT>LGU+ 순
통신 3사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808.45Mbps로 전년 대비(690.47Mbps) 117.98Mbps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업로드 속도도 63.32Mbps에서 83.93Mbps로 늘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923.20Mbps로 통신 3사 중 가장 빨랐다. KT 782.21Mbps, LG유플러스 719.94Mbps로 뒤를 이었다. 업로드 속도는 SK텔레콤 97.05Mbps, KT 77.64Mbps, LG유플러스 77.10Mbps 순이었다.

5G 커버리지에서 5G를 이용하던 중 롱텀에볼루션(LTE)으로 전환되는 비율 역시 다운로드 시 1.22%로 전년(5.49%)보다 개선됐다. 업로드 시 평균 전환율도 1.25%로 전년 5.29%보다 좋아졌다. 해당 수치는 5G 통신망의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의미가 있다.

통신사별 다운로드 시 LTE 전환율은 SKT 1.17%, LGU+ 1.22%, KT 1.26% 수준으로 집계됐다.
사진=AP

사진=AP

5G 커버리지 확대...LGU+>KT>SKT 순
전국 85개 시에서 5G 커버리지 면적은 LG유플러스 6805.25㎢, KT 6333.33㎢, SK텔레콤 5674.79㎢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통신사가 제공한 커버리지 맵을 토대로 한 것으로 점검 결과 과대 표시는 없었다고 과기정통부는 덧붙였다.

5G를 이용할 수 있는 주요 다중이용시설은 통신사별로 KT 4205개, SKT 3923개, LGU+ 2992개였다.

전국 지하철 중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역사는 총 835개로 전체 1028개의 81.2%에 달했다. 서울과 수도권 지하철에서는 전체 745개 중 통신3사 평균 552개(74%)에서 5G 구축이 완료됐고 비수도권 지하철은 모두 구축이 완료됐다.

KTX와 SRT 등 고속철도의 경우 전체 54개 역사 중 3사 평균 53개, 전체 55개 구간 중 3사 평균 51개에 5G가 구축됐다.

주요 고속도로 141개 구간 중에서는 3사 평균 94개 구간에 5G가 구축됐다.
5G 체감 품질 불만 여전..."개선 노력할 것"
5G 속도나 커버리지 등 여러 방면에서 개선됐지만, 이용자들의 5G 품질 비판은 계속되는 상황이다.

에 대해 과기정통부는 "5G 품질과 커버리지가 빠르게 향상되고 있다"면서도 "5G에 대한 이용자 체감 품질이 더욱 개선되기 위해서는 통신 3사가 망 투자를 확대하고, 적합한 5G 응용서비스가 확산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신 3사의 5G망 투자를 촉진하고 이용자에게 객관적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5G 서비스의 품질에 대한 평가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