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31일 서울 홍대 T팩토리에 마련된 전시체험 공간 ‘미퓨의 방’에서 구독서비스를 체험해 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31일 서울 홍대 T팩토리에 마련된 전시체험 공간 ‘미퓨의 방’에서 구독서비스를 체험해 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아마존 상품 무료 배송 등 혜택이 있는 구독 서비스 '우주패스'를 31일 출시했다. 가입 첫 달에는 100~1000원의 할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아마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도 이날 11번가에 문을 열었다.

구독 서비스는 일정 금액을 내고 원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주기적으로 제공 받는 것을 말한다. SK텔레콤이 새로 내놓은 '우주패스 올(all)'은 '아마존 상품 무료 배송·1만원 할인 쿠폰 + 11번가 사용 가능 3000포인트 + 구글원 멤버십 100GB 12개월 무료 + 기타 제휴점 할인' 등이 결합된 상품이다. 한달 9900원이다. '우주패스 미니'는 아마존, 11번가 혜택은 올과 동일하고 구글원 멤버십과 웨이브 라이트 멤버십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한달 4900원이다.

SK텔레콤은 우주패스 올 가입자는 첫달 1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연다. 미니 가입자는 첫달 100원만 내면 된다. 프로모션 기간은 11월 30일까지다. 11월 30일 가입한 사람은 12월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글로벌 우주 파트너스 투어'란 이벤트도 진행한다. 우주패스 가입자 중 응모자 9명을 추첨해서 미국 여행을 지원하는 이벤트다. 항공, 숙박 등에 쓸 수 있는 여행 바우처 1000만원 상당을 제공한다. 3년 내 원하는 시점에 쓸 수 있다.

또다른 이벤트인 '우주 쇼핑'은 당첨자 17명에게 SK 페이 포인트를 증정한다. 1등 1명에게는 1000만 원을, 4명에겐 500만 원, 12명에겐 100만 원을 준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서 원하는 제품을 장바구니에 담은 뒤 캡처해서 우주 프로모션 사이트에 응모하면 된다.

SK텔레콤은 구독 상품을 체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구독전문매장을 서울 강남 뱅뱅사거리와 가로수길에 운영 중이다. 구독전문매장은 1000개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우주패스 출시에 맞춰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도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은 아마존이 진출한 13번째 국가가 됐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는 아마존 미국(Amazon US)에서 판매하는 상품 정보를 한국어로 살펴보고 결제까지 11번가 이용 때와 같은 방법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11번가는 가전·디지털, 컴퓨터, 주방용품, 패션·잡화, 화장품 등 13개 분야에서 수천만 개 상품을 판매한다고 소개했다. 아마존 자체 브랜드(PB)인 '아마존 에센셜(의류)', '굿스레드(캐주얼 패션)', '에코닷(스마트스피커)' 등도 있다.

글로벌 스토어에서 파는 상품은 기본적으로 아마존 미국이 직매입한 상품에 한정된다. 수백만 명에 이르는 '아마존 셀러'들의 상품은 없다.

결제는 다른 해외 직구(직접구매) 사이트와 비슷하게 개인통관번호를 입력하고 구매금액에 따라 통관대행료를 더해 최종 금액을 계산하는 방식을 적용했다. 해외 직구는 200달러(미국 목록통관제품) 혹은 150달러(일반통관제품)가 넘으면 관세·부가가치세가 붙기 때문에, 국내에도 유통되는 상품은 직구와 가격을 따져보는 것이 좋다.

11번가 회원이면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서 2만8000원 이상 사면 배송비가 무료다. 우주패스 구독자는 가격 상관 없이 무료다.

서민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