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취약계층 보호 위한 스마트지킴이2 출시

SK텔레콤은 치매 노인과 발달 장애인, 미취학 아동 등 취약계층을 안전하게 돌보기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반 웨어러블 위치확인 장치 '스마트지킴이2'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지킴이2'는 2019년 SKT가 출시한 스마트지킴이의 후속 기기로, 위치 확인 기능 등이 전작보다 한층 강화됐다.

전국을 커버하는 LTE 사물인터넷 전용망과 GPS, 무선랜을 동시에 활용하는 복합 측위 시스템으로 실내외 제약 없이 위치를 확인할 수 있으며, 측위 방식을 고려한 오차범위 정보도 제공한다.

보호자는 전용 앱에서 착용자의 활동 권역을 정한 뒤, 착용자가 이를 벗어날 경우 알림을 받는 동시에 미리 정한 여러 명에게 위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스마트지킴이2는 심박수와 산소포화도, 활동량, 수면건강상태 등 건강정보 확인과 낙상감지 기능도 제공한다.

착용자는 위급 상황때 기기의 응급호출 버튼을 눌러 보호자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1회 충전으로 2~3일 사용할 수 있다.

SKT는 스마트지킴이2의 상용화에 맞춰 울산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를 통해 울산시에 거주하는 발달장애인 30여명에게 기기를 제공한다.

울산발달센터는 선정된 신청자에게 2년간 통신비를 지원한다.

SKT와 울산발달센터는 스마트지킴이2와 시청·보건소 등을 연계하는 모니터링 서비스 개발에 협력할 계획이다.

김민경 울산발달센터장은 "스마트지킴이2 지원이 실종사고 예방과 함께 보호자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용식 SK텔레콤 IoT CO장은 "SKT의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취약계층의 안전을 돌보며 ESG(환경·사회·경영구조) 경영 실천의 좋은 사례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