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8일 코스닥 상장
오는 30~31일 일반청약
에이비온(11,650 -4.51%)은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공모가를 1만7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희망 공모가 범위인 1만4500~1만7000원 중 최상단 금액이다.

지난 24~25일 진행된 에이비온의 수요예측에는 전체 공모 물량의 75%인 171만주 모집에 385개 국내외 기관이 참여했다. 최종 경쟁률은 139.36대 1을 기록했다.

공모 금액은 총 387억6000만원이다. 회사는 모집한 자금을 신약후보물질(파이프라인)인 ‘ABN401’ 및 ‘ABN101’의 임상 개발에 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인재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비 및 운영자금, 연구센터 건설 및 설비 투자에도 사용하게 된다.

신영기 에이비온 대표는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기쁘다”며 “이후 이어지는 회사의 일반 공모 청약에도 투자자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에이비온은 2007년 설립된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 기반의 신약개발사다. 환자 맞춤형 표적 항암치료가 가능한 ‘정밀 종양학(Precison Oncology)’ 기술을 바탕으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에이비온은 내달 8일 상장 예정이다.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57만 주에 대한 일반투자자 청약은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8,860 -1.66%)한화투자증권(5,440 -4.23%)이다. 인수단으로 유진투자증권(3,610 -2.83%)이 참여한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