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생검 진단 제품 개발에 활용
제놀루션은 엑소좀 분리 기술을 포함한 2종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카이스트와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제놀루션은 카이스트로부터 엑소좀 분리 기술을 도입한다. 폴리페놀을 이용해 다량의 인체 유래 시료로부터 엑소좀을 신속하게 분리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필터를 이용한 소변의 전처리 방법과 여과장치 특허로 소변에서도 순도 높은 엑소좀을 분리할 수 있다.

엑소좀은 소변과 혈액 등 다양한 체액에 존재하는 30~100㎚ 크기의 소포체(Vesicle)다. 세포 내부의 단백질 핵산 지질 등 다양한 물질을 다른 세포로 전달한다.

회사에 따르면 최근 액체생검이 주목받으며 인체 유래 시료에 포함된 엑소좀의 연구와 임상 적용이 활발해지고 있다. 엑소좀은 내부에 리보핵산(RNA), 단백질 등을 포함하고 있어 이를 활용해 암 등의 질환을 예측하고 조기진단에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제놀루션은 엑소좀 분리 부문의 기술 2종을 이전받아, 액체생검 자동화 장비 및 키트를 개발해 제품화할 예정이다. 또 카이스트와의 개량 기술 공동연구를 통해 특허권을 추가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제놀루션 관계자는 “암 검사의 혁신기술인 액체생검 시장에 진입해 추출 시스템 분야의 성장 동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