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이야기

수면제 제대로 복용하려면
수면유도제 효과 5~12시간 지속
시험 등 아침 일정 있으면 삼가야

졸피뎀 효과 빠르고 반감기 짧지만
우울증·경련 부작용 유발할 수도
약국서 파는 수면제 복용했다면 아침운전 '위험'

처서가 지나면 풀도 울고 지나간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한여름의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자라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오는 23일이 처서입니다. 더위 때문에 잠을 설쳤던 분들에겐 반가운 절기입니다. 아침저녁으로 제법 선선해졌지만 여전히 깊은 잠을 이루지 못하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소음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숙면을 방해받기 때문입니다.

우선 3주 넘게 잠들기 어렵거나 밤 또는 새벽에 자주 깬다면 병원을 찾아 의사의 진단을 받을 것을 권합니다. 하지만 일시적인 불면 증세라면 약국에서 판매하는 일반의약품 수면제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병원에서 처방받는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수면제가 어떻게 다른지, 또 일반의약품이라 해도 주의점은 없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전문의약품으론 ‘졸피뎀’이나 ‘트리아졸람’ 등이 쓰입니다.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약인 만큼 효과가 빠르고 반감기가 짧은 장점이 있습니다. 복용 후 15분이면 보통 잠이 듭니다. 약의 반감기는 3~4시간에 불과해 잠들어 있는 동안 체내에서 분해됩니다. 잠에서 깬 뒤엔 약효과가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개운한 기분이 드는 것이지요. 하지만 모두 향정신성 의약품입니다. 약에 의존하지 않고는 잠잘 수 없게 되거나 우울증, 경련, 감각장애 등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장기간 복용했다가 끊으면 불면증이 오히려 악화되는 금단증상도 나타날 수 있어 1회 처방 시 한도가 정해져 있습니다.

이번엔 약국에서 구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 수면제를 살펴보겠습니다. 흔히 ‘수면유도제’라고 하죠. 하지만 엄연히 이 약도 수면제입니다. 일반의약품 수면제로는 ‘슬리펠(한미약품)’ ‘쿨드림(녹십자)’ 등이 많이 팔립니다. 모두 1세대 항히스타민제인 디펜히드라민염산염이 주성분입니다. 디펜히드라민염산염은 뇌혈관장벽(BBB)을 통과해 수면 유도 및 진정 작용을 냅니다.

항히스타민제라면 보통 알레르기약으로도 알고 계실 텐데요, 심한 졸음 유발 부작용이 있는 1세대는 2·3세대 항히스타민제에 밀려 요즘엔 알레르기를 완화하는 용도로는 잘 쓰이지 않고 있습니다. 대신 부작용이 적은 일반의약품 수면제로 쓰이게 된 것이지요. 또 항히스타민제인 만큼 알레르기나 가려움으로 잠들지 못하는 환자에게 특히 효과적입니다.

일반의약품으로 전문의약품에 비해 부작용은 적지만 주의는 여전히 필요합니다. 먼저 전문의약품 대비 긴 혈중 반감기에 유의해야 합니다. 복용 후 1~4시간이 지난 후에야 최대 혈중농도에 도달하며 반감기는 무려 5~12시간에 이릅니다. 늦은 시간 잠자리에 들기 전 복용할 경우 다음 날 오전까지 약효가 지속될 가능성이 큽니다. 다음 날 아침에 시험이나 미팅 등 중요한 일정이 있다면 복용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약효가 지속되는 동안은 머리가 무겁고 몽롱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아침 운전도 주의해야 합니다.

수면장애를 겪는 고령자나 수유부라면 일반의약품 수면제를 이용하는 대신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특히 항히스타민제를 과도하게 사용할 경우 고령자의 치매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또 항히스타민제는 모유를 통해 영·유아에게 전달될 수 있으며, 소량으로도 영·유아의 호흡 저하나 의식 저하 등 이상반응을 일으킬 위험이 있습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