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페토처럼 오픈플랫폼 서비스
"80개국 진출…해외고객 확보"
SK텔레콤이 메타버스 서비스인 ‘이프랜드’를 개방형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모델이 이프랜드에 접속해 메타버스를 사용해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메타버스 서비스인 ‘이프랜드’를 개방형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모델이 이프랜드에 접속해 메타버스를 사용해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사용자가 아이템을 만들어 수익을 낼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의 이프랜드 발전 방향을 발표했다.

이프랜드는 SK텔레콤이 지난달 14일 출시한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이전에 운영하던 점프 버추얼 밋업을 개선했다.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세계에서 활동하는 것은 제페토·로블록스 등 다른 메타버스와 같지만 가상공간 회의·모임에 좀 더 특화했다는 특징이 있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를 발전시켜 제페토처럼 대중적인 플랫폼으로 만들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사용자가 이프랜드 내 아이템, 의상 등을 제작해 판매할 수 있는 마켓 시스템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이용자 스스로 이프랜드의 룸을 디자인할 수 있는 플랫폼도 내놓는다. 제페토, 로블록스의 성공 비결인 오픈 플랫폼을 이프랜드도 추구하겠다는 얘기다.

접근성도 확대한다. 현재 이프랜드는 스마트폰 앱에서만 구동한다. 올 하반기에는 오큘러스 퀘스트 버전 이프랜드를 내놓을 예정이다. VR 기기를 끼고 실제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가상회의·모임 등을 할 수 있게 된다는 얘기다.

세계 시장 진출도 추진한다. 80여 개 국가 해외 앱마켓에 이프랜드를 출시해 외국 고객을 확보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에서 대형 행사를 꾸준히 열 예정이다. 19일 K팝 데이터 플랫폼인 ‘케이팝 레이더’와 함께 K팝 팬미팅을 이프랜드 안에서 연다. 소녀시대 태연의 뮤직비디오를 감상하고 아이돌 그룹 ‘저스트비’ 멤버가 아바타로 팬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다. 다음달엔 고려대-연세대 교류전의 응원 행사를 메타버스로 연다.

양맹석 SK텔레콤 메타버스사업담당은 “궁극적으로는 커머스,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등 기업이 이프랜드 안에 입점해 다양한 경제 활동이 이뤄지는 메타버스 월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