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만든 아이템 거래하는 마켓시스템 도입…대형 이벤트 확대 개최
연내 오큘러스 퀘스트 버전 출시…해외 앱마켓 출시로 글로벌화
SKT 이프랜드 오픈플랫폼 된다…메타버스 글로벌시장 진출

SK텔레콤은 19일 메타버스 대중화를 위해 '이프랜드' 서비스를 오픈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SKT는 이날 국내 기업 최초로 메타버스 공간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서비스 청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따라 연내 이프랜드에 다양한 아이템을 거래할 수 있는 마켓 시스템을 선보인다.

고객 누구나 직접 제작한 의상이나 아이템을 이곳에서 다른 이들과 거래할 수 있다.

이용자 스스로 룸 테마를 꾸밀 수 있게 공간 제작 플랫폼도 적용된다.

이를 통해 다양한 파트너들이 취향과 목적에 맞는 메타버스 공간을 만들어 활용할 수 있다.

SKT는 이프랜드에서 대형 행사와 이벤트도 꾸준히 개최할 계획이다.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메타버스와의 시너지에 주목, K팝 팬미팅 행사를 열어 팬과 스타가 소통할 기회를 제공한다.

9월 고려대-연세대 교류전의 응원 행사를 메타버스로 여는 등 비대면 시대 새로운 캠퍼스 문화를 제시할 계획이다.

SKT와 한화가 지난해 9월 한화 주관의 주요 불꽃놀이 행사를 SKT 혼합현실 콘텐츠로 독점 제공하기로 제휴한 것을 계기로 주요 불꽃놀이 행사도 이프랜드에서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플루언서 그룹으로서 1천여명의 이프렌즈를 선발해 차별화된 메타버스 문화를 이끌 계획이다.

이프랜드는 연내 가상현실(VR) 오큘러스 퀘스트 OS 버전도 선보인다.

연내 다양한 해외 앱마켓에 출시해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SKT가 지난달 초 선보인 이프랜드는 다양한 콘텐츠로 이용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부천영화제 출품작을 상영한 '메타버스 심야 상영회', 심신 안정을 돕는 '마음챙김 명상' 등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끌었다고 SKT는 소개했다.

대학교와 공공기관, 지자체를 비롯해 각 산업 분야에서 제휴 문의가 이어지는 등 마케팅 채널로서 가능성도 인정받고 있다.

유영상 SKT MNO 사업대표는 "이프랜드가 MZ 세대를 포함해 수많은 사람이 무한한 가능성을 현실로 바꾸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이프랜드가 이용자들의 꿈과 함께 성장하며 5G 시대를 대표할 메타버스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