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18일 초고속·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5G 기반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M2M(사물지능통신)은 기계(Machine) 간 통신 서비스로, 통신과 IT 기술을 결합한 무선결제와 차량관제, 영상전송, 디지털광고판 등 제반 솔루션을 말한다.

이번에 선보인 서비스는 5G 통신을 기반으로 해 기존 LTE M2M보다 데이터 전송 속도가 10배 빠르고, 1대의 단말기에 10명 이상이 연결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메타버스와 로봇, 자율주행 등 신산업 분야는 물론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유선인터넷을 대체할 수도 있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임장혁 상무는 "고속·고용량 데이터 전송을 요구하는 고객이 많아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내놓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단말기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출시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5G 기반 사물지능통신 서비스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