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낮지만, 사양은 갤럭시탭급
국내 태블릿PC 수요 늘자 출시
'스마트폰 세계 2위' 자신감 보여

업계 "SW 성능 아직 부족" 평가
반값 태블릿 내놓은 샤오미…'난공불락' 한국시장 뚫을까

샤오미가 태블릿PC 신제품 ‘미패드5’를 한국 시장에 출시한다. 삼성전자 제품보다 절반 정도 싼 가격으로 경제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집중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샤오미는 최근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위에 오른 데 자신감을 얻어 ‘난공불락’으로 꼽혀온 한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17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샤오미는 이르면 이달 말 미패드5를 미국, 유럽, 한국 등 세계 시장에 출시한다. 샤오미는 지난 13일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미패드5의 적합성 평가 인증을 받았다. 적합성 평가 인증은 국내 출시의 사전 단계다. 다만 국내 출시 시점은 다른 나라보다 조금 늦을 수 있다. 샤오미의 국내 태블릿PC 판매는 2014년 이후 7년 만이다.

샤오미는 지난 10일 온라인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미패드5, 미패드5 프로를 선보였다. 2018년 6월 미패드4를 출시한 지 약 3년 만의 태블릿PC 신작이다.

미패드5의 장점은 샤오미 스마트폰에서도 그렇듯이 높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다. 미패드5와 미패드5 프로는 스마트 기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로 각각 퀄컴 스냅드래곤 860, 스냅드래곤 870을 채택했다. 해상도는 QHD급(2560×1600 픽셀), 주사율은 120㎐다. 램(RAM)은 6기가바이트(GB), 저장 용량은 128GB가 지원된다. 화면에 필기할 수 있는 스타일러스펜 기능도 들어갔다. 사양만 놓고 보면 삼성전자 태블릿PC와 비슷하다는 평가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낮은 편이다. 미패드5 출고 가격은 1999위안(약 36만원)으로 책정됐다. 국가별로 출시 가격은 다소 변동이 있을 수 있지만 30만~40만원 선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지난 7월 내놓은 갤럭시S7 FE(팬에디션) 70만~80만원의 절반 수준 가격이다.

샤오미 관계자는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국내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원격 수업 등 증가로 태블릿PC 수요가 늘고 있는 점도 고려됐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태블릿PC 시장은 전년보다 19%, 올 1분기에 53% 성장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에서도 국내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올 3월 스마트폰 레드미노트10, 지난 12일 레드미노트10 5G를 잇따라 출시했다. 역시 높은 가성비를 무기로 내세운 제품이다. 레드미노트10 5G의 국내 출시 가격은 34만9000원이다.

샤오미는 올 2분기 출하량 기준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6%를 기록했다. 애플(15%)을 제치고 처음 2위를 기록했다. 월간으로는 지난 6월 삼성전자까지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성공에 고무된 레이쥔 샤오미 회장은 지난 10일 “앞으로 3년 내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차지하겠다”고 공언했다.

그간 존재감이 미미했던 태블릿PC 시장과 한국 시장에서도 적극성을 드러낸 배경에 이런 자신감이 있다는 분석이다. 샤오미의 한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도 안 된다.

스마트폰업계 한 관계자는 “샤오미가 하드웨어 사양은 예전보다 많이 올렸다지만 여전히 소프트웨어(SW) 성능은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개인정보 유출 우려와 한국 소비자의 반중(反中) 정서도 강해 국내에서 성과를 내기는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샤오미의 공격적인 판매 전략을 경계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