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소송’, ‘전쟁’ 등 험한 단어로 얼룩졌던 대웅제약 관련 뉴스가 올 들어 한결 부드러워졌다. 5년을 끈 메디톡스와의 보톡스 분쟁이 사실상 마무리된 데 이어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의 기술수출에 성공하는 등 ‘호재’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당뇨병 치료제 등 다른 파이프라인 개발도 순항 중이다. 대웅제약은 신약을 앞세워 오는 2027년까지 연매출 규모를 작년보다 5배 많은 5조 원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