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곤 고려대 안암병원 교수팀
골다공증 환자가 칼슘 보충제를 단독 복용할 경우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많은 의료진이 골다공증 환자에게 칼슘과 비타민D 보충제 복용을 권고한다는 점에서 논란이 될 전망이다.

"칼슘 보충제만 먹는 골다공증 환자…심혈관질환 위험 높아질 수도"

김신곤 고려대 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사진)은 이 같은 내용의 ‘한국 골다공증 환자의 칼슘 보충제 사용과 심혈관질환의 관련성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 ‘유럽심장저널’에 게재됐다.

김 교수팀은 국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공받은 2004년부터 2013년까지 2만2594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칼슘 보충제만 복용한 환자 1만1297명과 비타민D와 칼슘 보충제를 함께 복용한 1만1297명을 54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칼슘 보충제와 비타민D를 함께 복용한 환자군과 칼슘 보충제를 먹지 않은 환자군 사이엔 심혈관 위험도를 비교했을 때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칼슘 보충제를 단독 사용한 환자군은 칼슘 보충제를 먹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약 1.54배 높았다. 특히 허혈성심질환의 위험도가 약 1.89배 증가했다. 복용 기간이 길고 복용 용량이 클수록 허혈성심질환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다만 칼슘 보충제와 비타민D를 함께 복용한 환자군에서는 심혈관질환 위험성이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

김 교수는 “칼슘 보충제에 관한 기존 연구는 서양을 중심으로 이뤄졌다”며 “칼슘 섭취는 적지만 빠르게 고령화에 접어든 한국의 연구 데이터는 부족한 실정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칼슘 보충제 단독 복용은 심혈관 관련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게 증명됐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앞으로 칼슘 보충제 섭취로 인한 골절 등 연관 질환, 사망률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