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폰 3000만대 시장 된다"…삼성 '대세화' 야심 현실되나

작년 300만대 팔렸던 폴더블폰 시장 규모가 올해 900만대, 2023년 3000만대까지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가 목표로 하고 있는 '폴더블폰 대세화'가 어느 정도 현실이 되리란 예상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6일 올해 세계 폴더블폰 출하량을 900만대로 전망했다. 작년 300만대 대비 3배 불어난 수치다. 성장세는 이후 더 빨라져 2023년엔 3000만대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13억3000만대였다. 3000만대면 이에 많이 못 미치긴 하지만, 시장 점유율 7~8위 업체의 스마트폰 판매량과 맞먹는 수준이다. 작년 스마트폰 시장 7위 리얼미의 판매량이 4200만대, 8위 레노버가 3300만대였다.

폴더블폰 시장 성장세는 삼성전자가 주도할 것으로 예상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시장의 88%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다른 기업의 폴더블폰 시장 진입이 이뤄져도 삼성은 2023년 시장 점유율 75%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망이다. 애플의 폴더블폰 출시가 현실이 되면 시장이 확 커지고 공급 체인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밝혔다.

삼성전자는 오는 11일 갤럭시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갤럭시 Z 폴드 3, 갤럭시 Z 플립 3 등 3세대 폴더블폰을 발표한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디자인과 성능이 개선되면서 가격은 하락할 것"이라며 "새로운 갤럭시 Z 모델은 S펜 지원 등으로 노트 시리즈 사용자에게 매력적인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시장에서도 폴더블폰 신제품에 관심을 보일 것"이라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의 공백을 어느 정도 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폴더블폰 대중화를 위해선 가격 인하가 중요하다는 제언도 나왔다. 모리스 클래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갤럭시 플립 모델이 갤럭시 울트라 모델과 비슷한 가격으로 나오면 더 많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