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백신허브화 회의 주재

5년간 2조2000억원 투입
업계 "CMO 업체들만 대거 참석
백신 개발 바이오벤처는 홀대"
삼바, 이달말 모더나백신 시범생산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정부가 2025년까지 ‘세계 5대 백신 생산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2조2000억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임상 비용 마련이 쉽지 않은 백신 개발 회사를 위해 백신 선구매에도 나서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첫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백신산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엔 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을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3대 국가전략기술’ 분야로 선정했다”며 “향후 5년 동안 2조2000억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세계 5대 백신 생산 국가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 분야 투자 확대를 위한 세제 지원에도 나선다. 문 대통령은 “연구개발(R&D)과 시설 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며 “동시에 연간 200명 이상의 전문인력을 육성해 임상과 의약품 생산 기반을 넓히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와 함께 비용 부담이 큰 임상 3상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1667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임상 2상 중간결과를 냈거나 임상 3상 시험계획이 승인된 백신 후보물질은 개발 성공 가능성을 고려해 선구매할 방침이다. 관련 예산은 720억원이 책정됐다.

글로벌 백신 허브 전략의 기대 효과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한국에서 백신을 자체 생산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코로나19뿐 아니라 다른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위기가 와도 스스로 극복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겠다는 것이다. 백신 생산시설이 자국에 있으면 백신 수급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

다만 백신업계에선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제넥신 등 국산 백신을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들은 초대받지 못했다. 한 바이오 벤처 대표는 “말로만 ‘백신 주권’을 외칠 뿐 정작 백신 개발에 대한 파격적인 지원에는 인색하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달 말부터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인 모더나 백신의 완제 공정에 대한 시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우섭/임도원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