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모더나 백신 중심으로 구매
정부 "내년도 백신도입 협상 마무리 단계…mRNA 계열 5천만회분"

내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도입(협상)은 거의 마무리 단계"라며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중심으로 전 국민이 1회 접종하는 양인데 대략 5천만명 정도로 추경 예산에도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의 유전 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을 이용해 개발된 mRNA 백신으로는 화이자와 모더나가 대표적이다.

이 통제관은 "이 구매계획에는 허가 연령도 반영돼 있다"며 "'부스터샷'(추가접종) 등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한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5천200만명의 국민 중 학령기를 제외한 6세 미만 아동을 빼면 5천만명 정도"라며 "내년도 백신에 대해 부족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